마약 방지 - 회복정책이 앞서야 한다! > 중독회복 정책칼럼

본문 바로가기


회원로그인

중독회복 정책칼럼

마약 방지 - 회복정책이 앞서야 한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이해왕선교사 작성일18-10-16 09:21 조회11,918회 댓글0건

본문

미국에는 알코올 중독자 14 Million, 마약 남용자 12 Million, 도박 중독자 4.4 Million, 사이버 섹스 중독자 8 Million 등으로 추산하고 있어 이들 4가지 중독자는 전체 인구의 14%가 넘는 것으로 보고 있다.

한국의 음주 문화, 고스톱의 열기, 세관의 마약 압수 량 증가, 인터넷 강국 정책 등을 고려하면 우리나라도 커다란 예외는 아닐 것이다.

오늘날 각 국가는 날로 늘어나는 중독자와 사회적 피해 결과 처리방안에 막대한 예산 책정과 각종 제재 법규 강화만을 주로 하여 왔다. 귀에 익은 “마약 전쟁,” “음주 운전 단속,” “매춘 단속” 등의 용어가 이를 말해주고 있다. 음주, 도박, 마약 및 섹스 등에 빠지는 사람들은 외부에 이를 비밀로 하려는 기교가 능란하기 때문에 가정에서조차 발견하기 어려운데 사회나 국가 단위에서 어떻게 “마약 소탕” 이란 구호대로 근절 할 수 있겠는가..... 다시 생각해 봐야 한다.

우리나라는 지난 반세기 동안 매춘 단속에 온갖 수단과 제재 방법을 다 사용해 보았어도 매춘을 근절하지 못한 사례에서 교훈을 찾아 봐야 한다. 창녀 생활을 하는 사람들을 단속하기만 하는 정책보다는 그들에게 무료 심리 회복치료와 재활안내를 계속하여 주었더라면 지금 어떻게 달라졌을까?

마약 문제에 대해서 스위스와 네덜란드는 다른 국가들과 달리 마약 남용자들의 “회복 정책”에 더 초점을 두고 있다. 상담 및 회복 치료기관을 대폭적으로 늘리고 중독증에서 회복되고 싶은 사람들을 정부에서 거의 무료로 도와주었더니 마약 반입 감소는 물론 마약 남용자 수가 급격히 감소되었고 마약관련 범죄행위도 줄었다고 한다.

우리나라에서도 중독증에 대한 “회복정책 수립”으로 중독증을 병으로 받아드리고 쉽게 회복하려는 사회적 분위기 조성에 정책 입안자와 집행 부서에서 관심을 가져야 하는데 별로 그렇지 못한 것 같다. 이미 종교 단체와 일부 상담 및 회복기관에서 많은 회복 노력을 하여 온 것으로 안다. 이제 정부 차원에서 전문 상담기관과 회복기관들을 더 늘리고 무료 봉사를 제공 할 수 있도록 지원해야 한다.

차량 등록세가 매연 정화나 도로 수리에 사용되듯이 도박 산업, 매춘 업소, 양조 업체, 인터넷 사업체 등에서 들어오는 세원 수입 일부를 이들 중독자와 가족들을 회복시키는데 사용 되어야 한다. 중독자로 인한 가정 폭력 및 사회 범죄가 줄어들면 더 살기 좋은 사회가 된다.

언론에서 중독 결과만을 대서특필하면 중독자와 그 가족들은 더 수치심을 갖기 쉽다. 오히려 회복기관, 회복 방법, 회복자들의 휴먼 스토리, 회복 정책 등을 더 다루면 중독증으로 고통 받는 가족들은 회복 용기를 갖게 되고 일반 가정에서도 중독 문제 초기부터 대처할 수 있는 지혜를 더 갖게 될 것이다. 

< Note - 필자가 2002년 2월 24일 코리안라이프에 기고했던 글 입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접속자집계

오늘
371
어제
474
최대
1,318
전체
756,568
그누보드5
회사소개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